워킹맘들에게 희소식, 3살 까지 엄마가 애를 봐야 한다는 통념을 뒤집는 연구 나와
베이비홈닥터

일하는 엄마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하는 이른바 '3세 신화'는 근거가 희박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와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3세 신화'란 아이가 3세가 될때 까지는 보육시설이 아니라 엄마가 돌봐주는 것이 좋다는 이론입니다.

워킹맘 대부분은 어쩔 수 없이 아이를 조부모나 보육시설 등에 맡기면서도 이 '3세 신화' 때문에 아이에게 미안함을 느끼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이번 연구에 의하면 이러한 미안함이나 죄책감을 느낄 필요는 없다고 합니다.

NHK에 따르면 '3세 신화'가 널리 퍼진 건 '애착 이론'을 주장한 영국 정신의학자 존 볼비가 1951년에 발표한 논문 때문이라고 합니다.

볼비는 보육원 등에 맡겨진 유아들의 심신발달이 늦는 이유를 분석한 세계보건기구(WHO) 위탁연구 보고서에서 "모성적인 양육결핍이 원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이 문제를 연구해온 스가하라 마스미 오차노미즈여대 교수는 "당시 일본은 아버지가 일하고 어머니는 가사와 교육을 담당하던 시절이어서 보고서의 내용이 쉽게 확산되었다"라고 말합니다. "그래서 '3살까지는 엄마가 집에 있어야 한다'는 '3세 신화'가 받아들여졌다"는 것입니다.

스가하라 교수는 볼비 보고서가 "모자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엄마의 취업을 부정한 것은 아니었는데도 엄마가 없으면 좋지 않다는 한쪽 측면만 강조되고 말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스가하라 교수 자신이 일본인 모자 269쌍을 12년간 추적 조사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아이가 3살 미만일 때 엄마가 일하더라도 문제행동과 모자 관계와의 관련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미국에서 1만명 이상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결과도 마찬가지입니다. 2014년에 발표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아이가 2살 이전에 엄마가 일을 하더라도 5살이 된 시점에서 아이의 학습능력과 문제행동관의 관련성은 별견되지 않았습니다. "엄마의 취업은 아이의 발육에 위험요인도, 플러스 요인도 아닌 것"으로 분석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아이의 발달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무엇일까요. 스가하라 교수에 따르면 "엄마의 마음건강과 부부 관계의 친밀도, 보육원 등의 '보육의 질'이 아이의 발달에 영향을 준다"고 합니다. "중요한 건 안전한 환경에서 애정을 갖고 양육하느냐 여부"이며 안전한 환경과 충분한 애착관계가 있다면 "엄마뿐만 아니라 조부모나 아빠, 아이보는 사람, 보육사 등 어떤 의미에서는 어떤 사람이 돌보아도 괜찮다"고 합니다.

40년 이상 엄마와 관련된 양육문제를 연구해 온 오히나타 마사미 게이센죠가쿠엔 대학 총장은 6천 명 이상의 엄마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결과를 토대로 "아직도 3세 신화가 흔들리지 않는 것을 보고 인간의 역사와 문화는 정말 변하기 어렵다는 것을 실감한다"고 말했다 합니다.

그러면서 "3살까지가 '대단히 중요한 시기'라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고, 이 시기에 사랑을 받아 자신감을 갖고 남을 믿는 마음을 길러야 한다는 걸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그 시기에 엄마가 육아에 전념해야 한다는 사고방식은 바뀌어야 하며 엄마 뿐 아니라 아빠나 조부모, 이웃 등 여러 곳에서 애정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오히나타 총장은 "아이가 3살이 될 때까지 확실하게 사랑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되, 젊은 세대가 아이를 재울 때 그림책 한 권을 읽어주는 정도의 여유 있는 사회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