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과 전문의가 알려주는 여름철 물놀이 주의할 점
베이비홈닥터

즐겁지만 걱정되는 여름철 물놀이

한동안 비가 오더니 다시 날이 맑고 덥습니다. 아이들과 물놀이를 가기 좋은 날씨이지만, 엄마들은 걱정부터 됩니다. 물놀이를 갔다 오면 물이 더럽거나, 차가운 물에 오래 노출되어 아이의 체온이 낮아지는 바람에 아이들이 아픈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물놀이를 다녀오면 아이들이 아파요

아이들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수영장, 계곡 유원지, 물놀이 테마파크, 바닷가, 강가, 시청이나 구청에서 운영하는 물놀이 시설 동네 공원이나 광장, 놀이터에 마련된 물 분수대 등에서 뛰어 놉니다. 특히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에서 도운 여름이면 단체로 물놀이를 가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일단 사람이 많이 모인 곳에 여러 사람이 들어가는 물은 적절한 위생상태와 청결 소독 기준을 지키지 않으면 여러가지 병균이나 바이러스로 오염될 가능성이 매우 큽니다. 그러므로 면역력이 약한 특히 어린 소아들이 이런 곳에서 물놀이를 하는 경우, 물을 먹거나, 눈이나, 코로 물이 들어가면서 병원균에 감염될 위험성이 커 집니다. 청결하지 못한 물놀이를 하고 난 후 고열이 나고 복통이나 설사, 몸에 발진이 돋거나 눈병이 나는 등의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물놀이 후 질환을 예방하는 방법

  • 물놀이를 시작하기 전에 반드시 용변을 보도록 합니다.
  • 물놀이 중 수영장 물이나 유원지 물을 마시거나, 젖은 손으로 눈을 부비지 않도록 주의를 줍니다.
  • 물놀이 중 몸에 상처가 나면 즉시 물놀이를 중단하고 적절한 처치를 받아야 합니다.
  • 간단한 항생제 연고나 소독약을 준비합니다.
  • 자외선 차단제를 반드시 바르도록 합니다.
  • 물에 들어갔다 나오면 즉시 마른 타월로 몸을 말려야 합니다.
  • 위생적으로 처리된 음료수와 간식을 먹이여 중간 중간 휴식을 취하도록 합니다.
  • 일단 물놀이를 하고 난 후에는 반드시 샤워를 하고 양치질을 하고 충분한 휴식을 하여야 합니다.
  • 물놀이 다음 날 몸에 이상이 있으면 즉시 의사의 진료를 받도록 합니다.

안전사고가 걱정돼요

아이들의 물놀이에서 걱정되는 것은 병균이나 바이러스 외에도 또 있습니다. 바로 안전사고인데요. 아이들의 경우 신체가 어른만큼 발달하지 못했고, 주의력도 어른에 비해 떨어지기 때문에 성숙한 어른의 주의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어른들이 얕은 물이라고 방심하게 되는 그곳이 아이들에게는 가장 위험 할 수 있습니다. 특히 거북이, 오리 등 각종 동물 모양을 하고 보행기처럼 다리를 끼우는 방식의 튜브사용은 뒤집힐 때 아이 스스로 빠져나오지 못하게 되어 익사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보호자와 물 안에서 함께 하는 활동 안에서만 안전이 보장될 수 있으며, 어린이는 순간적으로 짧은 시간 안에 익사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어린이와 관련된 수난사고의 대부분은 어른들의 부주의와 감독 소홀에 의해 발생합니다. 반드시 보호자의 손이 닿는 거리에 아이들이 있어야 합니다.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방법들

  • 물놀이 중 안전사고에 대해 유의하고 반드시 아이들에게 주의를 주어야 합니다.
  • 물놀이 중 아이가 시야에서 벗어나는 일이 없어야 하며 항상 부모의 통제력 안에 있어야 합니다.